어학원이 끝났고 곧 있으면 크리스마스다. 작년 크리스마스는 생각도 안날 정도로 평범하게 보냈던 것 같은데. 연말에 부산에 다녀왔던 건 기억난다.

용돈이 다 떨어져서 가난한 마음. 크리스마스라고 사람들 손에는 쇼핑백이 가득 들려있고 거리와 상점들은 캐롤 일색이다. 어제는 마음이 조금 쭈그러 들었다.

많은 글들을 봤고 또 하고 싶은 이야기도 많지만, 말은 너무나 가볍다는 생각이 든다.

밤에 쓰는 글은 대부분 적적하고 우울하기 마련이다. 그런 이유로 늦은 밤 글을 쓰지 않은지가 오래되었고 마음이 가라앉는 일도 많지 않았다.
나는 인생에서 걸어온 길들을 후회치 않고 지금의 선택에도 변함이 없다. 하지만 그건 크게 보았을 때이고 지금도 내 한발자욱은 흔들리고 망설이고 떼었다 붙였다 하는 일의 연속일 것이다. 어쩌면 오해일지도 모르는 사소한 일에 잠을 못 이루는 것은 낮에 마신 커피 탓일 수도 아직 내가 덜 단단하여 마음에 쉽게도 생채기가 생기기 때문일 수도 있다. 외국에 나와 공부하는 일이 쉽지 않다는 것을 느끼면서, 큰 세상에 나와 이름을 떨치는 한국사람들이 얼마나 대단하였는가를 다시금 생각하게 한다. 두려움은 무서운 것이어서 마음에 한 번 생기면 무섭게도 자라난다. 내 많은 감정들을 외국어로 표현할 수 없어 답답하다. 그리고 조금 외롭다. 모든 것이 축복이라는 걸 알면서도 불평거리를 찾는 것은 오래되고 못된 버릇인것 같다.

@2012 GALLERY. HR&YH
가죽 보테가 
좋은 친구를 만났다. 이 곳에서 배우고 싶어요

@2012 GALLERY. HR&YH
가죽 보테가
좋은 친구를 만났다. 이 곳에서 배우고 싶어요

오늘 발견한 쇼핑 핫 스팟. 건물은 무척 오래되고 안은 모던하고 완벽한 인테리어. 이렇게 예쁜 액자들이 걸려있었다

오늘 발견한 쇼핑 핫 스팟. 건물은 무척 오래되고 안은 모던하고 완벽한 인테리어. 이렇게 예쁜 액자들이 걸려있었다

멋있는 사람들

멋있는 사람들

요즘의 하늘을 마다하는 이가 있을까

요즘의 하늘을 마다하는 이가 있을까

FROM ME TO YUJIN

FROM ME TO YUJIN

진리의 물만두

진리의 물만두